[헬시키친] 추석 음식 칼로리, 이렇게 줄이세요

2020-09-28 조회수 140

안녕하세요. 닥터키친입니다.

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.

명절에는 평소 자주 접하지 못하는 음식들이 다채롭게 차려지는데

그래서 평소보다 과식하기 쉬운 날이기도 합니다.

명절 음식 대부분이 ‘고칼로리’라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.

그렇다고 먹지 않을 수도 없는 노릇이니 골고루 먹되 최대한 칼로리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알아봅시다.

 


[소갈비찜] 

4~5쪽만 먹어도 500kcal 가까이 됩니다.

접시에 2쪽만 따로 담아 먹는 것이 과식을 피할 수 있습니다.

눈에 보이는 기름 부위는 제거하고 살코기 위주로 섭취합니다.



[조기구이] 

1마리 이내로 섭취합니다.

조리 시에는 식용유 사용량을 최소화하고, 아예 기름에 굽는 대신

찜이나 조림으로 대체하면 칼로리를 줄일 수 있습니다.



[잡채] 

1접시가 밥 1공기 칼로리와 맞먹습니다.

너무 수북이 담지 말고 접시의 4분의 1 정도만 담아내

가급적 당면은 적게, 야채 위주로 섭취하는 것을 추천합니다.



[모듬전] 

전 100g당 칼로리를 살펴보면 ▲녹두빈대떡(208kcal) ▲동그랑땡(207kcal) ▲화양적(183kcal)

▲동태전(180kcal) ▲버섯전(161kcal) ▲호박전(122kcal) 순입니다.

고기, 해산물보다는 칼로리가 낮은 버섯, 채소 등을 재료로 하고 튀김옷은 최대한 얇게 입히는 것이 좋습니다.

밀가루나 부침가루를 적게 묻혀야 계란과 기름을 적게 흡수해 맛은 물론 건강까지 잡을 수 있습니다.
 


[삼색나물] 

보통 기름에 볶아 양념을 하는데 칼로리를 줄이려면 볶는 방식보다 데쳐서 무치는 방식이 좋습니다.

고사리나물의 경우 1회 섭취량(88g) 기준 기름에 볶을 때(56Kcal)와 무칠 때(39Kcal) 약 30%의 칼로리 차이가 납니다.
 


[밥] 

1공기를 가득 채우지 말고 반 공기만 담아 먹읍시다.

평소보다 많은 반찬들과 칼로리를 생각하면 충분합니다.



[소고기뭇국] 

국그릇 대신 밥공기에 담아서 먹으면 칼로리와 나트륨 섭취를 절반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.

소고기 부위를 양지 대신 사태로 바꿔도 1회 섭취량당 약 10 %의 칼로리를 줄일 수 있습니다.



Tip. 이대로라면 칼로리를 절반 가량 줄일 수 있지만 여전히

1일 칼로리 섭취 기준치의 48%로 안심할 수 없는 양입니다.

정신없이 먹다 보면 우리 뇌가 포만감을 느낄 새도 없이 과식을 하게 됩니다.

가족끼리 대화하며 천천히 식사하고, 튀김이나 전 같은 고칼로리 음식보다

나물·야채류를 먼저 먹으면 섬유소가 포만감을 주어 과식을 피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.

 

[ⓒ 매경헬스 & mkhealth.co.kr, 무단전재 및 재배포 금지 ]

닥터키친 고객센터
1833-6334
평일
전화, 카카오톡, 게시판
9:00 - 17:00
(점심시간 12:30 - 13:30)
토요일
카카오톡, 게시판
10:00 - 13:00
일요일∙공휴일 휴무
토요일은 문의게시판을 이용부탁드립니다.
주식회사 닥터키친
대표자
박재연
사업자등록번호
480-86-00122 [사업자정보확인]
통신판매업신고번호
제2019-서울서초-0584호
유통전문판매업신고번호
제2016-0098407호
대표번호
1833-6334
입점∙제휴∙광고 문의
hello@doctorkitchen.co.kr
채용문의
recruit@doctorkitchen.co.kr
사업장 소재지
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55, 2층
호스팅 제공자
Amazon Web Services, Inc.
  • HACCP 인증받은 닥터키친,
    더 안심하고 드세요